패션에서 가을과 겨울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여러 아이템이 있을 수 있지만 그중의 꽃은 바로 여자부츠가 아닐까 싶어요. 


후덥지근하고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바람의 느낌이 달라지기 시작하면 많은 것이 변화하는데요. 여러 변화 중에서도 ‘진짜 찬바람 부는 겨울이 오고 있구나’라고 느끼게 해주는 아이템이 바로 여자부츠라는 말이죠.   


 

팬츠의 경우 스키니가 전부인 것 같았던 시절이 지나고 부츠컷과 와이드 팬츠의 반가운 귀환이 있었죠. 스커트 역시도 테니스 스커트처럼 짧은 길이가 유행함과 동시에 발목까지 오는 우아한 롱스커트도 사랑받는 등 스타일이 다양해졌죠.

 

이번 겨울 여자부츠 트렌드도 비슷한 맥락인데요. 사실 부츠가 어제오늘만의 유행은 아니지만요, 이번 시즌만큼 다양한 소재와 길이의 부츠가 한 번에 동시에 유행한 적이 있었나 싶어요. 


부티, 앵클부츠, 미디부츠, 싸이하이부츠 등 다양한 길이의 스타일을 전부 즐겨보세요. 올겨울을 위해 발목 위로 올라오는 부츠컷 팬츠를 장만하셨다고요? 그렇다면 발목 선에서 딱 끝나는 청키한 Over-the-Ankle Boots가 그 답입니다. 스트랩이나 버클의 똑똑한 활용으로 투박한 섹시함과 시크함, 여성스러움의 사이를 넘나들 수 있어요.


여기에 가죽, 스웨이드 등 기존 부츠의 대표 소재를 기반으로 다양화된 렙타일 스킨, 프린트 부츠 등으로 그야말로 눈이 호강하는 이번 트렌드를 확실히 즐겨보시길 바랍니다.


다양해진 여자부츠 스타일


불과 지난해 겨울만 해도 부츠에는 스키니진, 아니면 레깅스나 타이즈를 매치하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했었죠. 부츠 안에 하의를 넣어서 신어야 한다는 고정관념과도 같은 그 공식 말이에요. 


하지만 이번 시즌엔 선택권이 훨씬 넓어졌답니다. 이렇게 여자부츠 코디가 자유로워진 이유는 바로 하의 길이가 다양해졌기 때문인데요. 


그러니 조금 더 과감한 시도를 해볼 수 있겠죠. 여기에 이번 겨울 부츠 트렌드를 논할 때 빠져서는 안될 키워드인 렙타일 스킨, 레이스업, 청키힐을 기억하세요. 


길이로 보는 여자부츠 코디


Ankle length


 

가장 쉽게 도전해 볼 수 있고 또한 가장 다양한 스타일을 자랑하는 발목 길이의 앵클부츠는 팬츠에도, 스커트에도 매치할 수 있는 만능 아이템입니다. 특히 발목 위로 올라오는 부츠컷 청바지와 함께 매치하면 올겨울 트렌드의 선두에 설 수 있죠! 


밑단 헤짐이 러프한 데님 길이와 딱 맞아떨어지는 앵클부츠는 스키니진이나 레깅스로는 표현할 수 없는 시크함을 연출할 수 있습니다. 물론 스키니하게 다리를 꽉 잡아주는 핏의 팬츠와도 잘 어울리는데요. 


다만 이번 시즌의 키포인트는 부츠 속에 바지를 넣어 입는 게 아니라는 점이에요. 팬츠 길이와 맞닿거나 걸을 때 발목이 살짝살짝 보일 정도로 팬츠 길이와 신발 높이를 계산하고 코디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투톤 우드로 만들어진 굽은 청키하지만 결코 투박하지 않은 여성스러운 매력을 살려줍니다. 게다가 섹시함을 극대화해 주는 블랙 레더에 지퍼! 


이런 아이템은 여성스러운 스커트와 매치하기에도 딱이고 레더 팬츠나 데일리한 슬렉스와의 매치에도 두루 어울릴 효자템임에 분명해요.


이번 시즌엔 버클로 장식된 앵클부츠도 눈여겨보세요. 버클 장식은 약간의 중성스러운 느낌을 표현할 때 아주 좋은 요소인데요. 특히나 렙타일 스킨 소재와 어우러지면 성숙한 여성스러움을 정점으로 끌어올리죠. 섹시한 타이즈와 매치해도 좋겠죠?


Mid-Calf length


 

사실 미디 길이의 부츠는 코디하기가 쉬운 아이템은 아니에요. 자칫 다리가 굴고 짧아 보일 수 있기 때문인데요. 여기에 도전장이라도 내밀 듯 이번 겨울엔 종아리만큼 오는 미디부츠가 가장 유행이라고 볼 수 있어요. 


코디하기에 따라 트렌디해 보일 수도, 안 신느니만 못해 보일 수도 있는 미디부츠는 스커트와 매치하는 것이 가장 손쉽게 스타일링할 수 있는 방법이에요. 앵클부츠보다는 보온성이 높고, Knee High 부츠보다는 편안하게 신을 수 있는 미디부츠는 데일리룩으로 활용하기에도 좋습니다.


 

길이를 막론하고 이번 겨울 여자부츠 트렌드의 키워드 중 하나를 꼽으라면 바로 렙타일 스킨 소재라고 할 수 있어요. 자칫 과해 보일 수 있는 이 프린팅은 색감을 동일한 옷으로 코디하면 너무나 멋스럽게 소화할 수 있죠. 다양한 색을 최대한 배제하고 미니멀한 스타일에 매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로퍼의 유행에서 영향을 받아서인지 네모지고 튼튼한 굽이 유행이에요. 사실 미디부츠에 스틸레토힐 같은 굽은 여성스럽긴 하지만 어쩐지 나이 들어 보이는 맹점을 피할 수가 없는데요. 이번 시즌처럼 청키한 굽의 미디부츠라면 여성스러움과 트렌드를 동시에 잡을 수 있어요.


Knee high & Thigh high length


 

여성스러움을 드러내기에 제격인 Knee High 부츠와 Thigh high 부츠. 다리의 실루엣이 고스란히 드러나 선뜻 시도해보기가 쉽지 않은데요, 그럴 땐 맥시 길이의 코트나 카디건과 매치하시면 용기 내어 도전해볼 수 있어요. 


다리에 완전히 핏되는 스키니진이나 레깅스를 입고 신어보는 것도 좋고요, 쇼츠나 미니스커트 혹은 아예 롱스웨터만 입고 매치해 보는 방법도 있습니다. 


미니멀한 느낌을 보완하기 위해 상체에 볼륨을 주는 것이 좋은데요. 특히 맥시 스카프나 판초와 매치하면 사랑스러운 겨울 소녀의 느낌을 내기에 제격이에요.


 

여성스러운 러플과 캔디 컬러의 조화가 사랑스러운 싸이하이 부츠는 유행의 최전방에 있는 싸이하이 부츠 중에서도 가장 주목받는 스타일이에요. 마치 타이즈를 신은 듯 소프트한 소재가 특징이라서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죠. 


만약 허벅지까지 올라오는 싸이하이 부츠가 조금 부담스러우시다면 무릎길이의 knee high 부츠는 어떠신가요? 롱 삭스와 매치해 신기에 가장 적합한 길이라 보온성도 훌륭하죠. 레인부츠 같은 느낌에서 탈피하기 위해 레이스업 스타일을 골라보시는 것도 이번 시즌 트렌드를 잡는 열쇠입니다.


Men’s Boots Trend


 

남자 겨울 신발로 구두는 보온성이 떨어지고 운동화는 스타일링이 제한적인데요. 남자친구와의 겨울 데이트 때 나 혼자 따뜻한 부츠 신기가 미안했던 적 있으신가요? 그렇다면 보온성과 패션을 동시에 선물할 수 있는 남자 부츠를 선물해보세요.


이번 시즌 남자 부츠 트렌드는 미디 길이의 레이스업 부츠라고 할 수 있어요. 런웨이에서는 허벅지까지 올라오는 파격적인 싸이하이 부츠도 찾아볼 수 있을 만큼 높은 길이의 부츠가 대세라고 할 수 있는데요. 남자 부츠는 앵클부츠 정도의 높이가 마지노선이라고 생각했던 분들이라면 올겨울 과감히 미디 길이에 도전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조거팬츠와도 캐주얼하게 매치할 수 있는 앵클부츠는 발목을 슬림하게 잡아줘 둔탁해 보이지 않아요. 또 가죽 소재의 레이스업 부츠는 오피스룩으로도 활용할 수 있죠. 이때 다른 소재의 패치를 덧댄 느낌의 부츠를 고르시면 트렌디한 느낌이 살아납니다.




스타일과 보온성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효자 아이템 부츠! 길이, 소재, 디자인별로 이렇게나 다양하게 소화할 수 있어 추운 겨울도 두렵지 않겠죠? :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레스틸렌

댓글을 달아 주세요